인쇄 목록
제공일자 2020-04-09
담당자 이은실 전화번호 032-440-2787
제공부서 건강체육국 보건의료정책과 업무분야 -
제목 인천시, 코로나19 확산차단 및 환자관리 대응 전략 마련
부제목 -
첨부파일
(3)1. 인천시 코로나19 확산차단 및 환자관리 대응전략 마련.hwp
보도내용
○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8일 코로나19 확산 차단 및 환자 관리 대응 전략 모색을 위한 ‘제3차 감염병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 이날 회의는 박남춘 시장, 김진용 인천의료원 감염내과과장 등 감염내과 전문 의료인 5명과 조승연 인천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 공용우 보건환경연구원 질병연구부장 등 전문가 10명이 참여했다

○ 이 날 자문회의에서는 인천의료원 전수조사 등 병원 내 감염에 대한 대응안, 생활치료센터 등 병상 확보, 퇴원환자 재검사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 자문회의에서는 지난 3일 인천의료원 직원 확진에 따라 병원 내 감염 차단 및 대응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 인천의료원은 병원 내 전파를 철저하게 막기 위해 전시설 방역 소독을 실시했고 접촉자 159명에 대한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받았으나, 확진 직원 동선이 타시도에 걸쳐있는 만큼 추가 감염을 차단을 위해 해당 지자체와 공조를 이어가고 있다.

- 이 날 심도 깊은 논의 끝에 시는 확진 직원의 동선이 병원 내 다른 구역과 구분되지만 인천의료원이 감염병전문병원으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모든 임직원(의료진, 일반직) 450여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 박남춘 시장은 “우리시가 과잉대응하면 시민은 더 안전하다는 기조로 그동안 코로나19와 잘 싸워온만큼 병원 내 감염이 없도록 의료진은 물론 모든 근무 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추진하자”고 적극 제안했다.

○ 이어 확진환자 증가에 대비한 효율적인 의료대응 체계의 일환으로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 시는 그동안 선제적인 병상 확보로 4월 8일 기준 83명의 확진환자가 격리병동에서 집중치료를 받고 그 중 총 31명의 환자가 완쾌해 일상으로 복귀했다.

- 이날 자문회의에서 의료진들은 ▲확진환자의 평균 치료기간, 중증도에 따른 경과 등을 기반으로 한 전략적 병상 운영 모델 수립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가동의 필요성을 개진했다.

- 현재 시는 1,000실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확보한 상태이며, 이곳에서 경증환자 치료를 전담할 의료진 배분 등 세부 계획을 수립해 가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 끝으로 ▲퇴원환자의 재확진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재검사 ▲감염병에 취약한 간병인에 대한 관리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현장에서 애쓰시는 의료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금일 회의를 통해 논의된 내용을 토대로 분야별 대책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인천시 코로나19 대응에 민간전문가분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협력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 관련 사진은 인천시 홈페이지 ‘인천시 인터넷방송’(http://tv.incheon.go.kr/) ‘포토인천’에 게시.
인쇄 목록